상단여백
HOME 산업 에너지·정유·화학
일진그룹 "오리니아 안구건조증 치료제 임상2상 돌입"기존 치료제 대비 효과 4배…액상 형태로 사용도 편리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일진그룹은 캐나다 제약사인 오리니아가 개발중인 차세대 안구건조증 치료제가 임상 2상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오리니아는 일진그룹이 최대 주주로 있는 면역질환제 전문 신약 개발 제약회사로 현재 임상 3상을 진행중인 루푸스 신염 신약 '보클로스포린'의 성분을 이용해 기존 안구건조증 치료제보다 4배 이상 효과를 향상시킨 신약을 개발 중이다.

오리니아는 특허를 받은 나노에멀젼 기술(원액 입자를 나노크기로 만들어 물과 혼합하는 기술)로 약의 농도를 기존 0.05%에서 0.2%로 4배 높인 차세대 안구건조증 치료제를 개발했다.

특히 눈이 아프다는 기존 치료ㄷ제 사용 환자의 불편을 크게 줄였으며, 눈에 직접 떨어트리는 액상으로 사용하기 쉽다.

오리니아 고위 관계자는 "스마트폰 사용이 증가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이 악화되면서 안구건조증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며 "오리니아의 차세대 안구건조증 치료제가 개발되면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안구건조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7년 약 231만명, 국내 시장규모는 1600억~17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적인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마켓스코프(Market Scope)는 세계 안구건조증 시장이 2017년 37억 달러에서 2022년 49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