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바른미래당 "정부, 리비아 한국인 기술자 납치 여부 사실관계 즉시 확인해야"
트리폴리 북부를 이동하는 리비아 민병대.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리비아 한국인 기술자 납치 여부와 관련, 정부는 즉시 사실관계를 확인해서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외신들이 지난 7일 리비아에서 수급시설 기술자들 네 명이 납치됐고 이 중 3명이 필리핀인이며 한 명이 한국인이라고 보도했다"고 운을 뗐다.

김 원내대변인은 "리비아 당국 관계자가 전한 것이라고 출처까지 나왔다"라면서 "국내에서도 이 같은 외신보도가 나왔다면서 인터넷 상에서 내용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 정부는 한국인 납치 여부에 대해 아무런 설명이 없다"라며 "국내 네티즌과 리비아 파견 기술자 가족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심지어 정부에서 엠바고를 건 것이 아니냐는 루머까지 돌고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외교부 등 정부 당국은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서 진위여부를 국민께 소상히 알려드려야 할 것"이라며 "진작 이뤄졌어야 할 일인데, 늘 국민의 요구가 있어야만 그제야 뒤늦게 움직이니 답답하다"며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