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전기·전자
이재용 삼성 부회장, 신공장 준공식 참석위해 8일 인도행 출국문대통령과 회동 주목, 재계 지원 요청할 듯

[이뉴스투데이 노진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 예정된 인도 현지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8일 출국했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8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인도 출장길에 올랐다" 며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 참석 외에 다른 현지 일정은 없으며, 귀국 일정은 미정이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6억5000만달러를 투자해 만드는 인도 최대의 핸드폰 생산공장인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는 특히 인도 국빈 방문을 위해 이날 출국한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첫 만남'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회장의 이번 준공식 참석은 지난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 이후 사실상 첫번째 공개 일정이며, 공정거래위원회의 지난 5월 초 대기업 집단 동일인 지정으로 '삼성 총수'가 된 이후로도 첫 공식 일정이다.

석방 이후 이 부회장은 지난 3월 말 유럽과 캐나다를 시작으로 5월 중국과 일본에 이어 지난달 홍콩과 일본을 잇따라 방문한 바 있어 이번 인도 방문은 4번째 해외 출장인 셈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공항에서 일부 기자들로부터 여러 질문을 받았으나 답변하지 않은 채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곧장 출국장으로 향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인도·싱가포르 순방 도중 9일 삼성전자의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8일부터 5박 6일간 진행되는 인도·싱가포르 순방 도중 삼성전자의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달러를 투자해 만드는 인도 최대의 핸드폰 공장으로, 지금 인도 내 핸드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며 "중국에서 현대차가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대통령이 직접 충칭공장을 방문해 격려한 적도 있고, (중국에서) 배터리 문제가 어려울 때도 해결을 주도했는데 이런 흐름에서 이번 (순방에도) 경제와 기업이 매우 큰 이슈"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만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우리 기업들의 해외사업 성공 지원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삼성과 재계의 지원을 자연스럽게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노진우 기자  martinr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