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추미애 "기무사, 해체 버금가는전면 개혁 나서야"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위수령 발령과 계엄 선포를 검토했다는 문건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기무사는 해체에 버금가는 전면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6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는 "군 검찰 역할을 담당하는 기무사가 민간인 사찰, 불법 정치개입에 댓글 공작도 모자라 군정 획책계획까지 나섰다는 것은 충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지난 3월, 촛불집회 당시 군 병력 출동계획을 검토한 국방부 문건이 드러났고 어제(5일) 실제 위수령, 계엄령 시행 방안이 법률적인 검토를 넘어서서 구체적인 시행 방안을 담은 기무사령부 문건이 추가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문건에는 계엄령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고려해 단계적인 작전 방안, 지휘, 감독, 언론 통제 계획 등이 면밀하게 담겨 있다"며 "그 방식이 마치 12.12군사반란과 아주 닮았다는 점에서 더 큰 놀라움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 1700만 국민이 세계 유례없는 평화적이고 질서 있는 촛불집회로 탄핵을 이루어 내는 동안 기무사는 국민들을 폭도로 인식하고 무력 진압할 계획을 세웠던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기무사는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명명백백히 진위를 밝히고 해체에 버금가는 전면 개혁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 역시 적폐청산과 개혁에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