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현대백화점·쿠팡 등 압수수색...공정위 출신 간부 불법 재취업 포착
상태바
檢, 현대백화점·쿠팡 등 압수수색...공정위 출신 간부 불법 재취업 포착
각종 기록·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단서 확보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8.07.05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 불법 재취업 정황을 추가 포착하고 수사 확대에 나섰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검찰이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들이 기업에 불법 재취업한 정황을 추가로 포착하고 수사 확대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5일 오전 현대백화점, 쿠팡, 현대·기아차 본사, 현대건설 등 4곳 기업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이들 기업에서 인사와 관련한 각종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현직 부위원장을 비롯한 공정위 간부들이 공직자윤리법을 어기고 유관기관과 기업에 재취업한 혐의를 잡고 지난달 20일 공정위와 공정경쟁연합회·중소기업중앙회 등지를 압수수색했다.

엿새 뒤에는 신세계페이먼츠·대림산업·JW홀딩스 등지에서 공정위 간부들의 취업 관련 인사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애초 공정위 간부 5∼6명을 수사 선상에 올렸다.

그러나 인사혁신처에서 취업심사 기록을 넘겨받고 김모 운영지원과장 등 공정위 직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불법 재취업이 의심되는 공정위 전직 간부들을 추가로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