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트업
[스타트업] 배달의민족, AI로 부적절한 리뷰 걸러낸다
머신러닝으로 부적절한 사진리뷰 걸러내는 배달의민족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이뉴스투데이 구동환 기자] 배달의민족이 부적절한 게시글 잡기에 나선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인공지능(AI) 머신러닝을 기술을 활용해 부적절한 리뷰를 걸러내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을 통해 한달 1900만건에 달하는 음식을 주문을 받고 하루에 올리는 업소 리뷰수는 5만에서 6만개다. 이중 극소수는 서비스 평가와 무관한 선정적, 폭력적 장면이 담긴 이미지가 업로드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기존에는 사람 10명이 해야할 일을, AI가 1차 작업을 마친 결과를 한 두명의 인원이 마지막으로 검토하면 인력 자원을 절약할 수 있다.

이미지 리뷰 필터링은 구글의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한다. 구글 AI의 사진 인식 기술에 기반해 우아한형제들이 제작한 필터링 모델을 앱 내 매일 올라오는 5~6만개의 이미지 리뷰를 효과적으로 검증한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머신러닝 기술로 리뷰 신뢰도를 높여 고객에게 더 쾌적한 이용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 만족도뿐 아니라 서비스의 효율적인 운영 측면에서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머신러닝 기술이 모두를 편리하게 하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동환 기자  ninetel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