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문 대통령, 기업 현장방문·소통 강조..."청와대·정부, 기업과 소통 중요""기업 현장방문 적극적으로 하고 애로사항 청취, 해소해 달라" 참모들에게 지시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청와대 경제라인 개편과 함께 경제정책 변화를 암시한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와 정부에 기업 현장을 방문하는 등 기업과의 소통을 늘릴 것을 주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청와대와 정부가 기업과 소통하는 것도 중요하다. 자주 소통하고 기업 애로를 잘 청취해 해소해 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참모들에게 '현장방문을 적극적으로 해달라'라고 지시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경제정책 변화를 통한 경제 활성화와 민생경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기업의 협조가 절대적인 만큼 기업과의 소통을 통한 관계개선을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현 정부의 경제분야 성과가 부진하다는 평가가 이어지자 청와대 경제수석과 일자리수석 등 경제라인을 교체하면서 경제분야에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바 있다.

특히 이달 1일부터 시작된 주 52시간 노동시간 단축 시행도 현장방문 필요성을 높인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어제부터 노동시간 단축이 시작이 됐는데 노동시간 단축은 노동생산성의 향상으로 이어진다"며 "그동안 습관적인 장시간 연장 노동이 우리나라 노동생산성을 낮은 수준에 머물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당 노동시간이 1% 감소할 경우 노동생산성이 0.79% 상승한다는 국회 예산정책처의 연구 결과도 있듯이 우리 기업들도 높아진 노동생산성 속에서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더 높은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노동시간 단축 취지를 잘 살려서 제도 시행 초기의 혼란과 불안을 조속히 불식시키고, 제도가 현장에서 잘 안착이 돼 긍정적인 효과가 빠르게 체감될 수 있도록 노사정 협력 등 후속대책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노동시간 단축이 잘 안착돼 노동생산성 증대와 일자리 창출, 국민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현장을 방문을 통한 소통과 관리를 강화해 달라는 뜻으로 분석된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