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공기업
금융당국, 은행권 대출금리 제도개선 TF 운영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은행권의 '가산금리 조작 의혹'과 관련 내달 3일부터 '대출금리 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금융위와 금감원, 금융연구원, 은행권이 참여하는 이 TF는 유사사례 재발을 막고 합리적이고 투명한 가산금리 산정체계 구축하고자 운영된다.

TF는 오는 3일 첫 회의에서 세부 논의주제를 확정한 후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개선방안은 크게 ▲은행 내부시스템 개선을 위한 대출금리 모범규준 개선 ▲금융소비자에 대한 정보제공 강화를 위한 공시강화 ▲제재 근거 마련 검토 등 3가지로 구성된다.

한편 금융위와 금감원은 앞서 공동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이번 사건에 금융당국이 온도 차를 보인다는 일각의 지적을 부인했다.

양 기관은 "금융위·금감원은 가산금리 부당부과 사례와 관련해 긴밀히 협의해 대응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부당부과 사례 관련 은행이 26일 발표한 환급계획은 최대한 조속히 실행해주기 바란다"며 "가산금리 부당부과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금융위·금감원 간 충분히 협의해 충실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가산금리 부당부과 사례와 관련해 조치방안을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