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여신
우리카드, 싱가포르 통계청 '아시아채권활성화 프로그램 대상기업' 선정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우리카드는 국내 금융사 최초로 싱가포르 통화청의 아시아채권활성화 프로그램 대상기업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싱가포르에서 최초로 채권을 발행하는 아시아 비(非)은행 금융회사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싱가포르 증권거래소 상장, 싱가포르계 주관사 참여, 싱가포르 달러(SGD)로 2억달러 이상 발행 등의 3가지 요건을 충족하면 채권 발행비용을 최대 40만 싱가포르 달러(SGD) 지원해준다.

우리카드는 지난해 11월 DBS은행과 ING은행을 공동 투자자로 3억달러(한화 약 3400억) 규모의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발행해 이 프로그램 지원요건을 충족했다.

정원재 우리카드 대표이사는 "싱가포르 증권거래소의 전폭적인 지원과 공동 투자자의 적극적인 참여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