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에어컨 백색가루 분출' 현대·기아차에 무상수리 권고
상태바
국토부, '에어컨 백색가루 분출' 현대·기아차에 무상수리 권고
  • 이세정 기자
  • 승인 2018.06.2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 쏘렌토(UM)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현대·기아자동차가 제작·판매한 쏘렌토(UM) 등에서 발생하는 에어컨 송풍구 백색가루(일명 에바가루) 분출 현상에 대해 공개 무상수리를 권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사결과, 에어컨 증발기(에바포레이터)의 알루미늄 표면처리공정 불량으로 증발기 표면의 알루미늄이 부식되고 이로 인해 형성된 백색가루가 에어컨 가동 시 송풍구로부터 분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현대·기아차는 그간 '백색가루' 분출 현상이 발생하는 차량에 대해 비공개 무상 수리를 진행 중이었다. 하지만 국토부의 공개 무상수리 권고에 따라 수리 부품과 점검 장비 등 시행준비가 완료되는 7월 27일부터 쏘렌토(UM), 스포티지(QR), 투싼(TL) 3개 차종 39만여대의 소유자에게 개별 통지 후 전면적인 점검 및 수리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소비자의 우려가 빠른 시간 내에 해소될 수 있도록 현대·기아차의 수리 점검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한편, 추가적으로 에어컨 백색가루가 분출되는 지에 대해서도 면밀히 관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