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C클래스·닛산 알티마·미쓰비시 아웃랜더 등 1만2102대 리콜
상태바
벤츠 C클래스·닛산 알티마·미쓰비시 아웃랜더 등 1만2102대 리콜
29개 차종서 에어백 오작동·오일 누유·시동꺼짐·선루프 이탈 등 제작결함 발견
  • 이세정 기자
  • 승인 2018.06.2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츠 C클래스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국토교통부는 3개 업체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29개 차종 1만210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수입·판매한 C 220 CDI 등 26개 차종 8959대의 차량에 대해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벤츠 C 220 CDI 등 25개 차종 8929대 조향장치 내의 전기부품(스티어링 칼럼 모듈)의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에어백이 작동해 탑승자가 다치거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벤츠 GLS 250d 4매틱 30대는 변속기 오일 냉각기 파이프의 연결부품 결함으로 연결부에서 변속기 오일이 누유돼 차량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해당 차량은 이달 29일부터 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한국닛산이 수입·판매한 알티마 2.5 2598대는 토크컨버터 내 부품의 결함으로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토크컨버터는 엔진과 미션 사이에 장착돼 동력의 전달·차단을 하는 장치다.

해당 차량은 29일부터 한국닛산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미쓰비시자동차공업이 수입·판매한 아웃랜더 등 2개 차종 545대는 선루프 유리 접착 수지의 재질 불량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접착 강도가 약해져 선루프로부터 유리가 이탈돼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해당 차량은 7월 2일부터 미쓰비시자동차공업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