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부산사업장, 제8회 녹색기업 대상 수상
상태바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제8회 녹색기업 대상 수상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06.2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강서구 송정동에 위치한 삼성전기 사업장 전경.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환경부는 27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2018년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8회를 맞이한 이 시상식은 환경경영 추진실적이 우수한 녹색기업을 포상하고 환경경영 추진 방향과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은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이다. '글로벌 안전환경 톱(TOP) 달성' 목표를 바탕으로 2015년 대비 지난해 배출 원단위 온실가스 36%, 화학물질 17%, 수질오염물질 37%, 대기오염물질 47% 등을 감축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제조부서 안전환경 정기 진단, 사내외 협력회사 상담 및 위험성 평가, 24시간 위기대응 감시 종합상황실 구축 등으로 환경안전사고 예방에도 나섰다.

최우수상에는 금호미쓰이화학 여수공장, GS파워 안양열병합발전처가 선정됐다.

금호미쓰이화학 여수공장은 원료 반응성 시설 개선으로 용해제 제거에 필요한 스팀 사용량을 연간 약 10만368톤, 순수제조공정 세척수 회수 및 스크러버(Scrubber) 개선 등으로 연간 용수 사용량을 2만톤 절감했다.

GS파워 안양열병합발전처는 에너지 저장장치 설치, 배열회수 보일러의 폐열회수 열교환기를 적용해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6만1849톤 줄이고 지역 냉난방열에 대한 탄소성적표지(탄소발자국) 인증을 2013년부터 2016년까지 획득했다.

이외에도 삼성SDI 구미사업장과 한수원 무주양수발전소는 우수상을, 롯데칠성음료 군산공장은 장려상을, 한화엘앤씨 세종사업장은 특별상을 받는다.

올해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은 녹색기업으로 지정된 총 151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공모하여 서류심사, 현장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심사에서는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 자원·에너지 절약, 온실가스·환경오염물질 저감, 사회·윤리적 책임 이행 등 다양한 분야의 환경경영 성과가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