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김종국, 유치찬란 말다툼에 김수미 '돌직구'… "너넨 중학생도 안된다"
상태바
'미운우리새끼' 김종국, 유치찬란 말다툼에 김수미 '돌직구'… "너넨 중학생도 안된다"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8.06.17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SBS>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미운우리새끼'에서 김종국이 친한 동생들 앞에서 유치찬란한 면모를 드러냈다.

'미운우리새끼'에서 하하와 양세찬에게 연애 스토리를 폭로 당하며 속수 무책으로 당했던 김종국이 이번 주 방송에서 반격을 가할 예정이다.

김종국은 양세찬이 함께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작가에게 자신에 대한 불평을 털어놨던 사실을 거론하더니, 즉석에서 해당 작가에게 전화까지 해 양세찬을 진땀 흘리게 만들었다.

이후에도 평균 나이 38세에 달하는 세 남자들은 치졸한 말다툼을 이어갔는데,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와 MC들은 한심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특히, 스페셜 게스트로 자리한 김수미는 지난번에 이상민과 탁재훈을 향해 '중2'라고 말했던 것을 떠올리며 "거봐 내가 남자들은 중2랬잖아. 너네는 중학생도 안 된다"라며 돌직구를 날려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는 후문.

'호랑이 형'을 들었다 놨다 하는 동생들과 김종국의 찰떡 케미, 이를 지켜보는 母벤져스와 김수미의 시선은 17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