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정책일반 중간 톱
세계에서 ‘국제회의’ 제일 많이 개최되는 나라는 한국국제협회연합(UIA) 발표 2017년 세계 국제회의 개최 집계에서 1위, 2년 연속으로 수위 기록
한국이 UIA 발표 2017년 세계 국제회의 개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한국이 2년 연속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국가로 집계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국제협회연합(Union of International Associations, UIA)이 최근 발표한 2017년 세계 국제회의 개최 순위에서 한국이 1위를 차지했다고 17일 발표했다.

UIA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총 1만786건의 국제회의가 개최됐다. 이 가운데 한국은 1297건을 개최하여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에 이어 2년 연속 1위다.

세계 시장 점유율도 9.5%에서 12.6%로 3.1%포인트 상승하였다. 한국은 2014년 4위(636건), 2015년 2위(891건)로 순위기가 상승했으며 2016년(997건)부터 1위에 등극했다.

세계 도시별 개최 순위에서는 최근 북미정상회담으로 세계인의 이목을 끈 싱가포르(877건)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브뤼셀(763건)이 2위, 서울(688건)이 3위를 기록했다.  국내 도시 가운데 부산은 8위(212건)로 전년도보다 6단계, 제주는 17위에서 15위(139건)로 상승했다.

한국이 국제회의 개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은 지난 1996년 「국제회의 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최초 제정 이후 국제회의 개최지원 서비스 강화, 국제회의 유치 마케팅 및 홍보활동 다각화, MICE 산업 지역균형 발전유도 등 정부 MICE 육성정책과 함께, 지자체 및 업계의 공동 노력에 의한 총체적인 결실로 분석된다.

마이스(MICE)는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ravel)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박람회 및 이벤트(Exhibition&Event)의 영어 첫글자를 조합한 용어다.

한국관광공사는 ‘한국 MICE 육성 협의회(Korea MICE Alliance, KMA)’ 를 운영하고, 국내 최대 MICE 산업전인 ‘코리아 마이스 엑스포(Korea MICE Expo)’를 개최하고 있다.

해외 바이어 대상 원스탑 서비스와 국제회의 유치를 위한 글로벌 마케팅을 강화하고, 국제회의 주관단체 대상 유치·홍보·개최 등을 단계별로 지원하고 있다. 또 2017년부터는 코리아 유니크 베뉴를 선정하여 홍보하고 있다.

민민홍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은 “작년에 이어 한국이 국제회의 개최 세계 1위를 달성하게 되어 기쁘다”며 “2017년 국제회의 참가자 1인당 소비액은 2941달러(로, 일반 외래관광객보다 약 2배 높은 바, 향후 이를 더욱 확대하는 한편 국제회의 참가자 만족도 향상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