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경제일반 중간 톱
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늘린 상호금융조합 경영진 면담 추진집중모니터링 대상 조합 60곳으로 늘리고 매일 점검
<이뉴스투데이 DB>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금융감독원이 오는 18일부터 개인사업자 대출을 크게 늘린 32개 상호금융조합 경영진과 면담을 추진한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으로 상호금융조합의 개인사업자 대출은 49조원을 기록, 지난해 말과 비교해 10.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상호금융조합의 가계대출이 0.2% 늘어나는 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높은 증가율이다.

이 때문에 금감원은 개인사업자 대출 잠재리스크 관리방안의 하나로 개인사업자 대출이 급증한 상호금융조합을 직접 찾아가기로 했다.

금감원은 해당 조합 이사장 등 경영진과 조합별 개인사업자 대출의 현황, 특징, 급증사유, 건전성 현황과 리스크 관리방안 등에 대해 면담할 계획이다.

또 다음달부터 실시하는 상호금융권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과 개인사업자 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등에 대한 감독 및 검사 방향 등을 설명할 방침이다.

개인사업자 대출이 부동산 등 특정 업종에 편중되지 않도록 하고, 건전성 관리 및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이 있는 개인사업자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당부할 예정이다.

해당 조합별 자금조달·운용상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등에 대해 의견도 들을 계획이다.

금감원은 지난해에는 26개 조합과 면담했지만, 올해는 6개 늘어난 32개 조합의 경영진과 만나고 필요하면 면담할 조합을 더 늘릴 계획이다.

또 집중 모니터링 대상 조합도 50개에서 60개로 늘리고, 모니터링 주기도 매주에서 매일로 강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필요한 경우 모니터링 대상조합을 확대하고 신협중앙회 각 중앙회와 함께 현장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상호금융권 DSR과 개인사업자 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안정적으로 시행·정착되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