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국제
북미 정상, 확대회담 돌입…폼페이오·김영철 등 핵심 멤버 배석
(왼쪽부터) 북한 리용호 외무상,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미국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약 41분간 진행된 단독회담을 마치고 확대회담을 시작했다.

확대회담에서 미국 측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 등 핵심 3명과 통역이 배석했다.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등 핵심 멤버 3명이 모두 나왔다. 통역도 배석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시작 후 악수를 나눈 뒤 5분여 가량 모두발언을 하고 곧바로 회담에 돌입했다. 확대회담은 1시간 3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