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뉴스TV e영상
'첩보비행' 방불케한, 김정은 싱가포르 도착[이뉴스TV]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싱가포르로 이동하는 과정에는 3대의 항공기가 동원되며 첩보비행을 방불케 했다.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이 날 이른 아침 평양에서는 항공기 한 대가 날아올랐다. 1970년대 초반 생산된 일류신-76 수송기였다.

오전 8시 30분께에는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소속 항공기 한 대가 이륙했다. 전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착륙했다 베이징을 거쳐 이날 새벽 평양으로 돌아온 항공기가 몇 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또다시 이륙한 것이다.

한 시간 정도 지나서는 '참매 1호'가 평양공항을 떠났다. 김 위원장이 국내에서 현지지도하러 다닐 때는 물론이고 5월 초 중국 다롄을 방문할 때도 이용했던 전용기다.

차례로 평양을 떠난 3대의 항공기가 모두 싱가포르로 향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 중 한 대에 김 위원장이 탑승했을 가능성에 비상한 관심이 집중됐다.

이 중 에어차이나 항공기와 참매 1호가 유력했다. 특히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롯한 중국 최고위급이 이용해온 에어차이나 전용기를 김 위원장이 이동수단으로 택했을지에 이목이 쏠렸다.

한국시간으로 오후 3시 36분 싱가포르 현지 매체발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항공기는 노후화로 안전 운항에 대한 우려가 있었던 참매 1호 대신 에어차이나 항공기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대외정책을 다루는 핵심 인사들이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김정은 위원장의 10일 싱가포르 방문에 대거 수행했다.

이날 싱가포르 소통홍보부가 인터내셔널 미디어 센터를 통해 배포한 김 위원장의 창이국제공항 도착 사진에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의 모습이 포착됐다.

김 위원장 일행의 도착 직후 공항 내 VIP 구역은 경찰에 의해 봉쇄됐으며, 잠시 후 김 위원장을 태운 리무진을 포함해 20대가 넘는 차량 행렬이 공항을 빠져나갔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도착에 앞서 별도의 수송기를 통해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이용할 전용 방탄차(메르세데스-벤츠 S600 풀만 가드) 등 차량을 공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형 기자  bigdatakorea@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