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쓱싹 "에어컨 덤터기 악덕관행 끊는다"
상태바
[스타트업] 쓱싹 "에어컨 덤터기 악덕관행 끊는다"
  • 김태형 기자
  • 승인 2018.06.08 11: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쓱싹>

[이뉴스투데이 김태형 기자] 쓱싹스토어가 이른바 '에어컨 덤터기' 등 현 에어컨 시장의 악덕관행을 끊겠다고 밝혔다.

쓱싹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비용이 저렴한 업체를 우선적으로 찾게 마련이기 때문에 정상적인 가격을 받는 선량한 업체들은 가격경쟁에서 밀려 오히려 도태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정직한 에어컨 쇼핑몰'을 표방하는 쓱싹은 ▲진짜 최저가 ▲투명한 설치비 공개 ▲베테랑 선별기사와의 상생 등 시장관행을 깬 3가지 룰을 도입했으며, 지난달 25일 오픈한 쓱싹스토어를 통해 모든 제품에 대해 추가설치비 내역과 설치과정을 공개하고 있고, '설치AS 보증서'를 발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여름에는 이른바 '에어컨 덤터기' 수법에 피해를 입는 사례가 늘어난다.

한국소비자연맹에 따르면, 연맹과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에어컨설치 관련 소비자 불만 역시 매년 1000건 이상으로, 대표적인 사례는 ▲계약관련(설치불가, 설치지연 등) ▲설치비용 불만(실외기 별도, 진공작업, 가스충전 등 추가 설치비 요구) ▲설치불량(처기설치, 이전설치) 등으로 나타났다.

쓱싹 관계자는 "정직하고 실력 좋은 설치기사들을 따로 모집해 별도의 도급설치계약을 맺고 일감을 몰아주는 상생구조를 도입해 설치기사들에게도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며 "쓱싹의 궁극 목표는 시장개선"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해자 2019-04-25 23:03:32
9시 설치 약속한 기사가 9시20분에 전화거니 비몽사몽 잠에서 깨더군요
10시 40분 (씨씨티비 증거도 있음)에 술냄새 풍기면서 와서는 설치하겠다고..
반차 내고 1시에 출근이라 설치 안된다고 했더니 구매의사취소라고 반품피 5만원 넘게 내라는 업체

에어컨 설치 못해서 더워 미치고
반차 날려서 미치고
에어컨 구매한 백만원 못돌려받아 미치고

조심하세요 여러분 덤테기 제대로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