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정책일반
관광공사, 인도 유명인사 초청 '셀럽 마케팅'으로 한국 알리기 나서인디아TV와 한국 여행 특집 제작 방영...로한 메헤라·칸치 싱 셀럽 커플
인도 연예인 칸치 싱(왼쪽)과 로한 메헤라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인도 시장을 겨냥한 유명인사 마케팅을 강화한다.

7일 한국관광공사는 인구 13억명의 거대 잠재시장인 인도 개척을 위해 현지 유명 연예인 커플을 초청, TV특집프로그램을 제작해 한국 관광 매력을 소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광공사는 현지 공중파 방송 인디아TV와 함께 오는 8일부터 14일까지 한국 소개 특집 영상을 제작한다. 출연자는 인도 인기 TV드라마(What is this relationship called?)에 연인으로 출연했다가 실제 커플이 된 로한 메헤라와 칸치 싱이다.

이들은 방문 기간 중 경복궁, 명동 등 서울과 성산일출봉 등 제주 관광명소를 방문하고 카약과 요트 등 다양한 레저체험도 할 예정이다.

해당 영상은 약 1개월 내에 방영될 계획이다. 또한 이들 커플은 촬영 기간 중 본인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서도 한국관광을 알린다. 이들은 각 100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공사는 향후 인도시장에서 셀럽 마케팅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오는 7월에는 인도 온라인 여행사 이지고원(Ezeego1), 서울관광재단, 경기관광공사, 제주관광공사 등과 함께 미스인디아를 초청할 예정이다. 공사는 이들의 다양한 방한 체험활동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 방한 상품 개발 및 판촉에 활용하고자 한다.

권종술 한국관광공사 뉴델리지사장은 “인도는 스타 연예인들의 행동과 말, 거취에 대해 대중들의 반응이 놀라울 정도로 민감하다”며 “셀럽 마케팅을 강화해 한국 여행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인도는 자국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매우 강하여 한류를 통한 접근 보다는 역으로 발리우드 영화나 뮤직비디오 촬영 등을 한국에 유치해 홍보하는 방식으로 접근을 달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