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국제
과테말라 화산 폭발로 공항 페쇄… 최소 25명 사망·20명 부상 (종합) 
중미 과테말라 푸에고 화산이 3일(현지시간) 폭발한 장면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과테말라 푸에고 화산이 3일(현지시간) 폭발해 최소 25명이 숨지고 20명이 부상했다.

연합뉴스는 AP통신의 말을 빌려 수도 과테말라시티에서 44km 거리에 있는 푸에고 화산은 화산재와 용암을 분출했으며, 인근 마을은 검은 화산재와 연기로 뒤덮였다고 현지 상황에 대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초 과테말라 재난당국 대변인은 사망자를 7명으로 집계했으나 산미구엘 로스 로테스에서 시신 18구가 한꺼번에 발견되면서 사망자 수가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부상자 수는 최소 20명으로 파악됐으며,  실종자 수가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희생자 수가 더 늘어날수도 있다고 밝혔다.

화산 폭발로 인해 인근 지역 3100여명이 대피했으며, 과테말라시티 지역과 사카테페케스, 치말테낭고, 에스쿠인틀라 일대에는 화산재가 떨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현지 항공 당국은 과테말라시티 국제공항을 폐쇄했다.

특히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 등을 보면 빠른 속도로 흘러내리는 화산재 이류와 화쇄암 물질로 인해 고속도로 다리가 파괴되는가 하면 용암은 주택가까지 밀려내려왔다.

아직 연기가 자욱한 가운데 수백명의 구조대원과 소방대원, 경찰, 군 병력이 현장에서 생존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