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이치 앞세운 현대건설 '대치쌍용2차' 재건축 수주
상태바
디에이치 앞세운 현대건설 '대치쌍용2차' 재건축 수주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8.06.0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강남구 대치쌍용2차 단지 전경.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건설이 서울시 강남구 '대치쌍용2차' 재건축사업 시공사로 선정되면서 올해 강남권 재건축 시장 점령을 위한 본격적인 닻을 올렸다. 

4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이 '강남의 노른자 지역'인 대치쌍용2차 재건축사업을 수주하면서 앞으로 진행될 대치쌍용1차, 대치우성1차 등의 재건축 수주전에서도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는 평가 나오고 있다.

지난 2일 현대건설은 대치동 극동교회에서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모두 196표를 얻어 155표를 획득한 대우건설을 눌렀다.

이 단지는 기존 364가구를 6개 동 총 560가구로 재건축될 예정이다. 조합이 제시한 3.3㎡(평)당 공사비는 539만원 수준으로 현대건설은 새 단지명을 '디에이치 로러스'로 정했다.

지상 100m높이 스카이브릿지, 단지 입구 전체를 하나의 프레임으로 연결시킨 대형 문주 등 각종 특화설계안을 내놨다. 총 430가구에 테라스 특화 평면을 적용할 예정이다. 4개 동 저층부 총 3개층에는 테라스하우스를 14가구 조성한다. 거실형·주방형 테라스 평면을 각각 100여 가구에 적용한다.

조망권 확대에 공들인 설계도 제시했다. 현대건설은 조합원 가구 모두 양재천을 조망할 수 있는 주동설계를 적용하겠다고 공언했다. 복층형 가구(천장고 5.7m)도 142가구 짓는다. 주동에는 전망형 엘리베이터와 스카이 커뮤니티시설을 들이고 옥상에 전망데크를 조성하기로 했다. 특히 현대건설은 조합이 선분양, 후분양, 준공 후 분양, 선임대 후분양 등을 선택할 수 있는 옵션도 제시했다. 이와 함께 가구당 1000만원, 총 36억원 규모 이사비를 지원키로 했다. 

현대건설은 현재 추진 중인 영동대로 GBC 개발사업, 이미 수주한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와 삼호가든3차, 강남구 개포주공 1·3·8단지 등을 강남4구 주거지역을 디에이치 타운으로 연결해 강남 재건축 시장의 최강자로 올라서겠다는 목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