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 시대 연 코오롱, ‘지식 융합’으로 혁신 극대화
상태바
마곡 시대 연 코오롱, ‘지식 융합’으로 혁신 극대화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식 허브’로 제조경쟁력 강화… ‘신소재·공유경제’로 시장 공략
  • 유영준 기자
  • 승인 2018.06.02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은 지난 4월 서울 강서구 마곡에 ‘코오롱 원앤온리(One&Only)타워’ 입주식을 열고 마곡시대를 선포했다.<사진제공=코오롱그룹>

[이뉴스투데이 유영준 기자] 코오롱그룹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미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기존 사업들은 증설 등을 통해 시장을 계속 주도해 나가고 있으며, 신규 투자 사업들은 올해부터 성공적 결과물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이 성공적으로 출시한 세계 최초 골관절염 세포유전자 치료제 ‘인보사’가 시장에 안착하면서 가시적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또한 제조부문의 해외 생산기지 건설과 패션부문의 중국 진출 확대 등 해외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제품명- CPI: Colorless Polyimide)등 고부가가치 신소재시장 선점과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한 신개념 주택서비스 사업의 안정적 성장에도 주력하고 있다.

지난달 서울 강서구 마곡에 문을 연 ‘코오롱 원앤온리(One&Only)타워’는 코오롱그룹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주력 계열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와 바이오사업의 선봉에 있는 코오롱생명과학, 자동차소재분야에 강점이 있는 코오롱글로텍이 입주해 있다. 향후 각 사의 연구개발(R&D), 영업, 지원 기능이 한 곳에 모인 지식 융합의 허브로서 상호 시너지를 극대화해 코오롱의 새로운 도약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의 생산라인을 구미공장에 완공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 선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자동차 소재 등 고부가 소재 시장 확대에도 주력해 베트남에 1만8000톤 규모의 타이어코드 공장을 완공하고 올 3분기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더불어 에어백, 에폭시수지 등 여러 제품의 설비증설 투자를 확정하고 중장기 성장성 확보에 주력하기로 했다.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인 ‘인보사’ 런칭에 성공한 코오롱생명과학은 충주공장 유휴부지에 바이오 신공장 건설을 위해 785억원을 투자한다. 2021년 3월까지 인보사 연간 생산량을 10만 도즈(1회 주사분)까지 늘릴 계획이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올해 하반기 경북 김천에 독일 바스프(BASF)와 50대 50 비율로 합작한 POM(폴리옥시메틸렌) 공장을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공장이 완공되면 코오롱플라스틱의 기존 생산설비와 더해져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15만톤의 POM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대규모 설비 운용에 따른 생산효율 향상 및 제조원가 절감으로 세계 최고수준의 제조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오롱글로벌의 자회사인 리베토주식회사는 ‘커먼타운’ 사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커먼타운’은 인구 감소와 1인 가구의 증가 등 사회 현상과 공유경제 흐름에 발맞춰 새로운 주거 방식을 제안하는 사업이다. 여러 명이 한 집에 거주하며 주방, 거실, 커뮤니티 서비스 등을 공유하는 셰어 하우스 형태로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