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책일반
서울대, ‘사회공헌 아카데미’ 토론
사회공헌 아카데미 <사진제공=서울대>

[이뉴스투데이 구동환 기자]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은 지난달 30일 사회공헌 아카데미의 강연자로 김현철 코넬대학교 교수를 초청해 ‘너의 재능으로 그들을 섬겨라-프로젝트 말라위’를 주제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사회공헌 아카데미는 ‘세상을 바꾸는 나눔’을 주제로 우리 사회에서 다양한 공헌 활동을 펼치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듣는 열린 강연이다.

공헌단은 서울대생들을 사회의 선한인재로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기관으로 적정기술의 적용, 지속가능한 봉사활동 등을 목표로 국내외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교수는 “재능은 타인을 위해 쓰일 때 빛을 발한다”며 “ 자신의 재능을 저개발국가, 취약지역 등지에서 발휘하며 국제 사회에 기여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현철 교수는 1996년 무의촌 봉사를 시작으로 인도 필리핀, 방글라데시, 에티오피아, 가나 등 다양한 국가에서 해외 의료봉사를 펼쳤다. 특히 포경수술과 에이즈 감염의 연관성을 밝혀낸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2008년부터는 아프라카 말라위에서 세상을 변화시키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구동환 기자  ninetel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