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382
상태바
문재인 정부 D+382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8.05.29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국내 정치]

◆문대통령 "경제정책 긴 호흡 필요… 국민 공감 얻어야"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경제 관련 거시지표와 국민들의 체감 사이에 큰 간극이 있을 수 있다며, 국민들의 공감을 얻어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1/4분기 경제성장률이 전기 대비 1.1% 성장하고 가계 소득이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경제 상황이 개선되는 반면 일자리 증가 속도가 둔화되고 하위 20%의 가계 소득이 감소하면서 소득 분배가 악화됐다는 통계가 발표되기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정부의 정책기조가 제대로 가고있는지 점검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경제 정책은 긴 호흡이 필요하므로 단기적 성과에 매달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집행, 노사정 사회적 대타협 등 금년도 경제정책의 큰 방향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경제 성장의 혜택으로부터 소외된 저소득 국민들에 대한 정책을 강화해달라"고도 지시했다. 

◆청와대 "남북미 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성과에 연동"

청와대는 28일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한 종전선언 성사 여부에 대해 "북미정상회담 성과에 연동된 문제"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도 다음달 12일 (남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갈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모르겠다. 이제 막 협상을 시작한 것 아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판문점에서 열리고 있는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의가 회담의 성패를 가늠할 기준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완벽하게 의제를 다루는 실무회담서 논의 된다면 그 의제라는 게 결국 비핵화 문제와 체제 보장 두 문제이고 두 축이다. 두 축 중에서 하나가 대통령 말씀하신 남북미 3자 종전선언 들어가는데, 그 거까지 모두 다 세팅한다면 그러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