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374
상태바
문재인 정부 D+374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8.05.21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국내 정치]

◆문대통령 "존경받는 훌륭한 재계의 별이 가셨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별세와 관련, "정말 존경받는 훌륭한 '재계의 별'이 가셨다"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고인의 별세 소식을 전해 들은 뒤 이같이 밝히며 "안타깝다. 갑자기 이렇게 되셔서 더 안타깝다"고 강조했다고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을 찾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전했다.

장 정책실장은 빈소에서 유족을 조문하며 이런 메시지를 전한 뒤 기자들과 만나 "(고인은) 재벌그룹을 경영하는 회장들 중에 집안의 문제를 만든다든지 하는 일이 없었다"면서 "지난 2003년 지주회사 체제로 변경하면서 다른 어떤 그룹보다 지배구조(개선)에 선도적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좀더 경영을 하셨으면 좋은 성과가 있었을 텐데 갑자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한미정상, 회담 이틀전 전격 통화

<사진제공=청와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20분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곧 있을 한미정상회담을 포함, 향후 흔들림 없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한미 정상통화 사실을 전하면서 "(한미정상은) 최근 북한이 보이고 있는 여러 가지 반응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