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음악방송 MC 이서원, 동료 연예인 강제 성추행 뒤 흉기 위협… '어바웃타임' 하차 여부는?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음악방송 MC를 맡은 배우 이서원이 동료 연예인을 강제 성추행 한 뒤 흉기로 위협해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중앙일보는 서울 광진경찰서의 말을 빌려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서원은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지만, 이후에도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체 접촉에 A씨는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화가 난 이씨가 흉기로 A씨를 협박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술에 많이 취한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담당 경찰관에게 욕을 하고 고함도 쳤다"고 전했다.

이서원의 소속사 측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라면서 "이서원 배우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서원의 출연 예정 작품이었던 tvN 및 해당 드라마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해당 보도를 접하고 소속사에 확인 중에 있다"면서 '어바웃 타임' 제작발표회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이 또한 현재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이서원은 MBC 드라마 '병원선', JTBC 드라마 '송곳'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