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중간 톱
두산베어스 박건우, 세리머니 과정에서 머리 맞아 '기절'…  양의지 배트 탓?
<사진출처=SPOTV 중계화면 캡처>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두산베어스 박건우가 세리머니 과정에서 머리를 맞아 기절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홈 경기에서 3-4로 패색이 짙던 9회말 2사 후 허경민의 2루타와 박건우의 우전 적시타로 극적인 동점을 이뤘다. 이어 김재환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을 날려 6-4 승리를 팀에 안겼다.

이 과정에서 홈으로 들어오는 박건우를 향한 두산베어스 선수들의 과도한 승리 세리머니 때 뒤통수를 강하게 맞아 그라운드에 한동안 쓰러졌다가 일어나지 못했다. 당시 영상을 살펴보면 선수들이 뒤엉켜 충돌하면서 박건우가 양의지의 배트에 머리를 맞은 것으로 보인다.

이후 박건우는 한동안 그라운드에 누워 일어나지 못하다가 부축을 받고 그라운드를 나갔다. 두산 관계자는 "세리머니 과정에서 머리 쪽을 맞아 순간 정신을 잃었다. 깨어난 상태로 해당 부위에 아이싱을 받고 있다. 병원 진료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