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뉴스TV e영상 오늘의 동영상
[아진짜]30대 남성 '김성태 폭행', 한국당 '김성태 폭행은 정치테러'[이뉴스TV]

'드루킹 특검'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 중이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30대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다.

국회 본청 앞 계단을 오르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한 남성이 악수를 청하며 접근을 했다. 자신을 한국당 지지자라고 주장한 이 남성은 김 원내대표가 악수에 응하려하자 갑자기 주먹을 날렸다.

난데 없이 봉변을 당한 김 원내대표는 그대로 쓰러졌고 가해 남성은 현장에서 체포됐다.

[김 모씨 / 피의자] "내가 직업 있었으면 여기까지 왔겠노. 인정한다. 이렇게 해가지고 속이고...." 심한 두통과 턱 부위 통증을 호소한 김 원내대표는 구급차에 실려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국당은 긴급 심야 의원총회를 열고 이 사건을 야당에 대한 '정치테러'로 규정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행적 조사를 철저히 해 보세요. 혼자 한게 아닙니다. 그리고 우발적 범행도 아닙니다. 계획된 것 입니다."

목에 깁스를 한 채 의총에 참석한 김 원내대표는 단식 복귀를 선언했고 투쟁의지를 더욱 불태웠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드루킹 특검이 수용되는 그날까지 제가 테러가 아니라 제 목숨을 잃는 한이 있더라도 분노하고 싸우겠습니다."

소속 의원들도 돌아가며 동조단식에 나서기로 했다. 예상치 못한 '돌발변수'로 정국의 실타래는 더욱 꼬여버린 상황. 애초 물밑협상을 위해 예정했던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은 폭행 사건으로 무산됐다.

김태형 기자  bigdatakorea@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