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남북정상회담 중간 톱
문 대통령, 9일 日도쿄서 '한·일·중 정상회의'... "남북정상회담 결과 공유"2015년 11월 이후 2년 반 만에 3국 정상회의 열려...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방안 등 협의"
   
▲ 오는 9일 일본 도쿄 한·일·중 정상회담에서 만날 문 대통령(왼쪽부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일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일은 대한민국의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이명박 대통령의 2011년 12월 방문에 이어 6년 반 만에 이루어지는 것이다. 특히 한중일이 순차적으로 여는 3국 정상회의는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뒤 한국의 탄핵 정국과 중국의 소극적인 자세 등으로 2년 반 동안 개최되지 못했기에 이번 정상회의는 그 의미가 남다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3국 간 실질 협력의 발전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일중 3국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를 통해 3국 간 협력이 제도화되고 에너지, 환경, 인적교류 등 다양한 실질 협력 분야에서 세 나라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도출됨으로써 궁극적으로 동북아의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 기반이 확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 외에 아베 총리와 양자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양자회담은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동방포럼,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가진 데 이어 4번째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 후 아베 총리와 양자회담과 오찬 협의를 갖고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