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남북정상회담 중간 톱
문 대통령 "北핵실험장 폐쇄현장, 유엔도 함께 확인"...유엔 사무총장 "협력할 것"문 대통령,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과 전화통화... "유엔이 남북정상 합의한 판문점 선언 환영하고 지지하는 선언 내줬으면 좋겠다"
   
▲ 문재인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UN) 사무총장에게 "북한 핵실험장 폐쇄현장을 유엔도 함께 확인해 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고, 구테헤스 사무총장은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구테헤스 사무총장과 오전 11시 30분부터 30분 동안 전화통화를 하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때 한국과 미국은 물론 국제사회에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구테헤스 사무총장에게 유엔이 평창 동계올림픽과 남북정상회담을 지지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과 협조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유엔이 총회나 안보리를 통해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하는 선언을 내줬으면 좋겠다"면서 "유엔의 지지는 남북관계 발전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북미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 가운데 비무장지대의 실질적 평화지대화를 소개한 뒤 그 과정 또한 유엔이 참관하고 이행을 검증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대해 구테헤스 사무총장은 "기꺼이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요청이 유엔 안보리의 승인이 필요한 사항들이지만 한반도 평화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아울러 유엔의 군축 담당 책임자를 한국과 협력하도록 지정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고 이를 유엔이 참관하고 검증하는 것이라면, 유엔 산하의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오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유엔의 대북제재에 대한 언급도 있었나'라는 물음에 "그런 얘기는 없었다"면서 "오늘 통화에서는 핵실험장 폐쇄, DMZ(비무장지대)의 평화지대 이행 검증, 유엔의 지지선언에 대해서만 부탁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