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355
상태바
문재인 정부 D+355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8.05.01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국내 정치]

문 대통령 "남북합의 국회비준 조속히"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공식일정인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남북합의서 체결·비준·공포 절차는 정치적 절차가 아니라 법률적 절차임을 명심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조속히 절차를 밟아달라"며 "북미회담 일정을 감안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다만 국회의 동의 여부가 새로운 정쟁거리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회의 초당적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잘 협의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文대통령 "정부 역량 총동원해 도울 것"

문 대통령은 이날 아프리카 가나 근해에서 지난달 해적에 납치됐다가 전날 풀려난 마린 711호 선원 세 명과의 통화에서 "해외에 있더라도 우리 정부를 믿고 잘 생활하시기 바란다"며 "국민이 어려움을 겪으면 정부가 역량을 총동원해서 돕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용호 선장에게 "3월 26일 피랍 후 근 한 달 동안 열악한 환경에서 쉽지 않은 생활을 했는데 세 분 모두 건강하고 무사하게 돌아와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힘든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대응해 이렇게 무사히 귀환한 선원 여러분의 용기와 인내심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가족들께서도 피랍기간 내내 걱정이 많으셨을 텐데 정부를 믿고 지지해주셔서 큰 도움이 됐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