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남북정상회담 중간 톱
한·미정상 "북미정상회담서 비핵화 실현 구체적 방안 합의토록 긴밀 협의"한미정상 75분간 통화, 남북정상회담 결과 공유...트럼프 "남북정상회담 성공 축하... 남북관계 발전 큰 진전이뤄"
   
▲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청와대>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의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안이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밤 9시 15분부터 10시 30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전날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이같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우선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것을 축하하고, 특히 남북관계 발전에 큰 진전을 이룬 것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성사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통 큰 결단이 크게 기여했다는 데 남과 북의 두 정상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북미정상회담 성공의 토대가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판문점 선언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 없는 한반도 실현 목표를 확인한 것은 남북한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 사이의 종전선언에 관한 합의에 대해서도 공감을 표명했다.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방안들에 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성공의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해 북미정상회담을 가급적 조속히 개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면서 "2~3곳으로 후보지를 압축하며 각 장소의 장단점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면서 "북미정상회담에서도 매우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두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전화를 언제라도 최우선적으로 받겠다고 하면서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가 매우 긴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