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더불어민주당 광주 구청장 경선 후보 확정가장 많은 후보가 출마한 남구는 보류지역으로 제외돼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조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0일 남구를 제외한 광주지역 4개 구청장 경선 후보를 확정했다.

동구는 강신기 전 광주시 기획조정실장, 임택 전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양혜령 치과병원장, 청년대표 강수훈 후보가 컷오프를 통과했다.

서구는 시의원 출신 김보현 김영남 후보, 서대석 광주과학기술진흥원장이 경선에 올랐고, 김성현 전 광주시당 사무처장과 김금림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취업지원위원은 탈락했다.

북구는 문상필 문인 조오섭 예비후보가 컷오프를 통과했다. 문상필, 조오섭 전 시의원은 단일화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산구는 김영록 광주세무사회 회장과 윤난실 전 광산구 공익활동센터장, 윤봉근 전 시의회 의장이 경선후보로 확정됐고, 김삼호 전 광산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은 기소 중인 후보자에 대한 정밀심사 결과 최종 컷오프 처리됐다. 장성수 전 광주도시철도건설본부장, 임한필 광산문화경제연구소장도 경선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남구는 일부 후보의 탈당 경력 등에 문제가 제기되면서 중앙당 요청에 의한 보류지역으로 지정돼 심사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

광주시당은 “3인 경선을 원칙으로 했으며, 3위와 4위 후보 간 배점이 근소한 경우 4인 경선을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은 내달 3∼4일 해당 선거구 권리당원 ARS투표 50%와 안심번호국민ARS투표 50%를 반영해 실시한다.

조준성 기자  jcc0120@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