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중앙아시아 의료관광 시장 개척 박차
상태바
관광공사, 중앙아시아 의료관광 시장 개척 박차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8.04.1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한국관광사는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개최되는 ‘2018 카자흐스탄 국제관광박람회(KITF)’에 참가해 한국 의료서비스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의료관광객 유치활동을 전개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해 7월 알마티사무소 개소 이후 현지 의료관광객 유치 활동을 활발히 추진해 왔다.

올해 개최되는 박람회에는 역대 최대 규모로 한국 의료관광 홍보관을 운영한다.

우선 국내 의료기관, 유치업체, 여행사, 지자체 등 총 43개 기관이 공동 참가하며, 박람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의료 상담 및 의료 체험부스 등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한국 의료관광 상품을 소개하고 판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행사에는 35개 국내 의료기관 등이 참가해 의료상담 2844건, 진료예약 265건 등으로 의료관광 수입 약 11억원을 창출한 바 있다.

카자흐스탄은 해외 의료관광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2009년 128명에 불과하던 카자흐스탄 방한 의료관광객은 2016년 1만5010명으로 전년대비 19.4% 증가했다.

아울러 1인당 평균진료비도 전체 의료관광객 평균진료비 236만원보다 76.7% 높은 417만원으로 파악되고 있다.

카자흐스탄은 의료관광 뿐만 아니라 전체 관광시장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30.6% 증가한 4만4487명이 방한했다.

주성희 한국관광공사 의료웰니스팀장은 "카자흐스탄은 대표적인 고부가 고성장 의료관광 시장으로, 공사는 카자흐스탄을 중심으로 중앙아시아 의료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사업역량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