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경제일반
검찰 "김기식 금감원장 사퇴해도 수사는 계속할 것"야당·시민단체 고발… 셀프후원, 외유 출장 수사 진행
검찰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에도 불구하고,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민석 기자] 검찰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여부와 상관없이 수사를 계속한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5000만원 셀프 후원' 의혹에 '위법' 판단을 내리면서 김 원장은 사의를 표명했다.

중앙선관위는 정치자금을 자신의 소속단체 등에 후원금으로 기부한 행위는 공직선거법 113조를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김 원장은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전인 2016년 5월 더미래연구소에 본인의 정치자금으로 5000만원의 후원금을 보냈다.

이후 2016년 7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더미래연구소장을 지내면서 급여 명목으로 8500만원을 받았다.

김 원장은 '외유 출장' 의혹도 받고 있다.

김 원장은 19대 국회의원 시절 국회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로 활동 당시 피감기관인 한국거래소·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우리은행 등의 지원을 받아 2015년 5월 25일부터 9박 10일간 미국 워싱턴 D.C. 벨기에 브뤼셀, 이랄리아 로마, 스위스 제네바 등을 다녀왔다.

김 원장은 2014년 한국거래소의 지원으로 우즈베키스탄, 2015년 5월에는 우리은행의 지원으로 중국·인도에 출장을 다녀왔다.

미국, 유럽 출장에는 의원실 인턴 A씨도 동행했다. 2015년 6월 9급 비서로 채용된 A씨는 2016년 2월 7급 비서로 승진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0일 김 원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같은 날 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정의로운 시민행동'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직권남용·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김 원장의 처벌을 원하는 고발장을 제출했다.

대검찰정은 관련 사건을 병합해 서울남부지검에 수사를 지시했다.

김 원장은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인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정의로운시민행동은 13일 김 원장과 더미래연구소 사무처장이자 국회의원 시절 김 원장을 보좌했던 홍일표 전 보좌관, 1·2대 더미래연구소 이사장을 지낸 최병모 변호사,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정의로운시민행동은 고발장에서 "더미래연구소가 적법한 등록 없이 2015년부터 2017년까지 4억6000만원의 기부금을 모집했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rimbaud1871@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