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경제일반
선관위, 김기식 '5천만원 후원 의혹'에 '위법' 결정피감기관 돈 해외출장 위법소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5000만원 셀프의혹에 대해 위법 결정을 받았다. <사진=이태구 기자>

[이뉴스투데이 김민석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5000만원 셀프의혹에 대해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16일 연합뉴스보도에 따르면 선관위는 이날 오후 경기도 과천청사에서 권순일 중앙선관위위원장이 주재하는 선거관리위원회를 열고 김 원장에게 위법 소지 결정을 내렸다.

선관위 관계자는 김 원장의 5000만원 후원 문제관련 "지난번 선관위 의견을 그대로 유지했다"며 "위법으로 결정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회의원이 피감기관 돈으로 해외출장 가는 관행도 위법 소지가 있어 지양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김민석 기자  rimbaud1871@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