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드루킹' 파문, 청와대로 확산.... 靑 "드루킹 추천인사 접촉했지만 부적합 판단"靑관계자 "김경수 의원, 민정비서관에 전달해 靑 연풍문 2층서 만나... 이후 특별한 조치 안 해"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왼쪽)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 후 대변인실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범계 수석 대변인.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김모(필명 드루킹)씨 등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인 일명 '드루킹' 파문이 정치권을 넘어 청와대를 강타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경수 의원이 이 사건에 연루돼 곤혼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김모씨가 추천한 인사를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만난 것으로 확인되면서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는 상황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김경수 의원 얘기대로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다"며 "그래서 인사수석실에서 자체 검증을 했으나 요청한 주(駐)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부적합하다고 생각해서 기용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의원이 2월에 김모씨로 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해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연락했고, 백 비서관이 연풍문 2층에서 추천인을 만났지만 여전히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김모씨에게 인사를 추천받아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얘기했지만 어렵다는 연락을 받아 이를 전해줬는데, 이후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반협박성 발언을 하며 계속 인사(추천)를 요구해 이를 백 비서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법적대응을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만난) 이 사람은 압박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쭉 한 번 상황을 듣고, 특별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거기까지만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추천 인사가 부적합하다고 판단한 이유에 대한 질문에 "거기까지는 밝히기가 그렇다"고 했다.

민정수석실의 업무가 맞냐는 물음에 그는 "그렇다"며 "대통령에 가까운 사람들의 동향 관련 문제는 민정비서관의 고유 업무"라고 답했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