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처음처럼' 부드러워 진다...알코올 도수 17도
상태바
롯데주류, '처음처럼' 부드러워 진다...알코올 도수 17도
오는 20일부터 알코올도수 17.5도에서 0.5도 낮춘 17도 제품 생산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8.04.16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롯데주류>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롯데주류는 오는 20일부터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낮춰 리뉴얼한다고 16일 밝혔다.

회사측은 ‘처음처럼’의 대표적인 속성인 ‘부드러움’을 더욱 강조함과 동시에 저도화 되고 있는 주류시장 소비 트렌드 등에 따라 ‘처음처럼’ 주력제품인 ‘부드러운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를 17.5도에서 17도로 0.5도 내리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진한 처음처럼’은 21도에서 20도로, ‘순한 처음처럼’은 16.8도에서 16.5도로 각각 1도, 0.3도 내린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부드러운 제품 속성으로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계속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처음처럼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트렌드를 적극 파악해 소주시장에서 ‘부드러운 소주’ 이미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기존 제품의 재고 회전을 고려해 볼 때, 4월 말부터 음식점, 술집, 할인점 등에서 새로워진 처음처럼을 만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