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중간 톱
롯데면세점, 관광지 외식 메뉴판 제작 지원 나선다중구·롯데호텔·명동관광특구협의회와 ‘중구지역 관광 편의 개선 협약식’ 체결
16일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중구 지역 관광 편의 개선 협약식’에서 (왼쪽부터)김기성 명동관광특구협의회부회장,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 김송기 롯데호텔 조리총괄상무, 최창식 중구청장,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황동하 명동관광특구협의회장, 윤혜경 중구청 위생과장, 이종환 롯데면세점 기획부문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면세점>

[이뉴스투데이 천진영 기자] 롯데면세점이 16일 롯데호텔 36층 샤롯데룸에서 중구·롯데호텔·명동관광특구협의회와 ‘중구지역 관광 편의 개선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최창식 서울특별시 중구청장,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 황동하 명동관광특구협의회장을 포함한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협약을 통해 명동 지역 관광지 음식점의 외국어 메뉴판 제작을 지원하는 ‘낙향미식(乐享美食)’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낙향미식’은 ‘즐거움을 누리는 아름다운 음식’을 의미하며, 롯데면세점이 지역 관광지 음식점을 찾아 외국인 메뉴판을 제작해주는 관광 편의 개선 목적의 사회공헌 사업이다.

롯데면세점은 명동관광특구협의회와의 협력을 통해 명동 지역 내 우수 음식점을 선정하고 외국어 메뉴판 제작을 총괄한다. 임직원 재능 기부를 통해 메뉴판 디자인과 외국어 번역 및 감수도 진행한다.

롯데호텔은 선정된 음식점의 조리과정 및 위생과 관련된 전반적 조언 등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서울시 중구는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눈이 높아지는 만큼 관광 산업 전반적으로 다방면의 노력이 이루어져야 할 시기로 롯데면세점은 한국 관광의 질적 발전에 힘쓰는 선도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진영 기자  cj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