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생활의 달인' 중식 달인 '집합'… 삼척 탕수육 달인 vs 영등포 오향장육+만두 달인
'생활의 달인'에 삼척 탕수육 달인부터 영등포 오향장육 달인까지 중식의 달인들이 출연한다.  <사진출처=SBS 캡처>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생활의 달인'에 삼척 탕수육 달인부터 영등포 오향장육 달인까지 중식의 달인들이 출연한다. 

16일 방송될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강원도 삼척 터미널 인근에 있는 작은 가게를 찾아간다. 일명 '부먹' 탕수육의 고수라 불리는 김덕중 달인의 탕수육은 겉보기엔 평범하지만 한 입 맛보면 바삭한 소리부터 남다르다.

보통 물과 전분만을 사용하는 것과 달리 달인의 탕수육은 여기에 흰콩과 연근, 흰 밥을 추가해 튀김 반죽을 만든다.

탕수육 소스에도 달인만의 특별함이 더해졌다. 달인은 데친 배춧잎으로 돼지비계를 감싼 채 기름을 추출해 고소함과 단맛이 조화를 이룬다고 설명한다.

이러한 달인만의 비법이 있기까지 그 과정은 결코 녹록치 않았다고 한다. 무던한 노력 끝에 정상에 오른 달인. 그런 달인을 닮은 특별한 탕수육 맛의 비밀을 함께 만나본다.

다음으로 제작진이 찾아간 곳은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중식당이다. 이 곳에서는  오향장육과 만두를 만날 수 있다.

제작진은 그 중에서도 남다른 식감을 자랑하는 만두의 비법을 파헤쳐본다. 촉촉함과 바삭함을 자랑하는 만두의 비밀은 바로 '피'. 달인은 "찜통에서 쪄낸 쌀과 옥수수, 두부를 넣어 만든다"라며 "쌀과 옥수수의 전분으로 반죽을 차지게 만들고 두부로 고소함을 더해줬다"고 설명한다. 과연 달인이 가진 또 다른 비법은 없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