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뉴스TV e뉴스 오늘의 동영상
드루킹 논란 일파만파…"저질 공세" VS "국기문란"

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을 놓고 여야가 정면 충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저질 공세를 펴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고 자유한국당은 사건을 은폐하려는 세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인터넷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원 김모 씨, 필명 '드루킹'이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대선 이후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모씨가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특정 인물을 임명해달라고 김 의원에게 요구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김모씨로부터 어떤 인사 청탁을 받았는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들어주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였다"고 밝힌 바 있다.

송연희 기자  miunmue@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