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관광객 600명...눈썰매 타러 한국 온다
상태바
태국 관광객 600명...눈썰매 타러 한국 온다
13일, 14일 양일간 용평리조트서 ‘4월의 스노우 페스티벌’ 행사 개최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8.04.1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월 강원도를 찾은 태국 관광객들이 눈썰매를 즐기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한국관광공사와 강원도는 오는 13일과 14일 양일간 용평리조트에서 태국 관광객 600여명이 참가하는 ‘4월의 스노우 페스티벌’ 행사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이 행사는 태국의 설날격인 ‘송크란’ 연휴기간(13~16일)동안 평소 눈을 접하기 어려운 태국인들을 대상으로 4월 스키장의 잔설을 활용, 눈썰매를 체험할 수 있게 만든 대표적 동계 방한 관광상품이다.

태국 관광객들이 좋아하는 ‘봄 꽃’, ‘겨울 눈’ 등 한국의 계절 특색에 더해 김밥 만들기, 넌버벌 공연 관람 등 한국의 문화도 다채롭게 체험할 수 있어 매년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올해에는 작년 대비 10% 이상 증가한 600여명이 참가한다.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테마상품팀장은 “평창동계올림픽이 성황리에 막을 내린 시점에서, April Snow Festival과 같은 상품은 올림픽 레거시와 연계해 스키장의 비수기 시즌을 활용한 대표적인 방한상품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다”며 “향후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다른 동남아 지역으로 홍보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