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운 “처음처럼 끝까지 군민 두려워하고 섬길 것”
상태바
이길운 “처음처럼 끝까지 군민 두려워하고 섬길 것”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8.04.1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길운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더불어민주당 전남 해남군수 이길운 예비후보는 10일 “부조리한 관행은 반드시 끊겠다”며, 해남군수 출마의 변을 내 놓았다.

지난 6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김 예비후보는 이날 출마의 변을 통해 “적폐를 만들지 않겠다. 해남다운 것을 찾아 하나라도 제대로 완성하겠다”고 말하고 “해남군민의 기대보다 하나 더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자치 민주화 기반, 참여 공동체 기반, 자주적 복지 기반, 지속적 생산 기반, 융복합 선도 기반을 확실하고 분명하게 닦고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이 예비후보는 또 “해남 스스로의 재원 창출을 위한 담대한 도전의 틀을 짜서, 전남 서남부의 거점도시 위상을 반드시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정치권력이 주민의 진로를 결정하는 시대가 아니라, 주민이 정치권력의 진로를 결정하는 시대가 이길운과 더불어 해남에도 열린다”며 “처음처럼, 끝까지 군민을 두려워하고 섬기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