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e사람
정재훈 한수원 사장 취임… “균형 잡힌 에너지전환 이루겠다”“대안 없는 탈핵(脫核) 반대… 원전과 신재생, 두 마리 토끼 놓치지 않는 운용의 묘 발휘”
정 신임사장이 5일 취임식 행사를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는 형태의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하며 새로운 변화의 시도를 꾀했다. <사진제공=한수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의 새 수장이 명확한 에너지 전환정책 목표를 제시했다. 원자력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균형적 감각을 갖고 현안 처리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5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제9대 사장이 경북 경주시 본사에서 공식 취임했다. 원전과 신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현안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으로 한수원을 운용하겠다는 게 그의 목표다.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 사장은 “무조건적인 탈핵은 반대한다. 정부가 결정한 정책에 대해서는 존중하지만 현재와 같은 원전 가동률은 곤란하다고 본다. 현재 국내 5기의 원전을 짓고 있는데 안전성을 최대한 끌어올려서 적정 수준에서 원전 가동률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 원전을 사용하지 않으면서 수출을 시도하는 것은 모순적 행보”라며 “적극적으로 에너지 전환정책을 추진하되 신재생에너지산업과 원전산업을 함께 끌어안는 균형감각을 갖고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취임식에 정 신임사장은 무선마이크를 착용하고, 기존의 관행을 깬 ‘노타이 셔츠’ 차림으로 참석했다. 취임식 또한 틀에 박힌 행사에서 벗어나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하는 등 한수원의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정재훈 사장은 “에너지 전환 정책은 60년 이상 충분한 시간과 여유를 갖고 안정적으로 에너지를 전환하자는 것”이라며 “에너지 전환 정책 등의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자”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수원이 세계적인 에너지종합기업으로 발돋움할 때”라며 “신재생에너지, 원전 수출, 원전 해체 역량 확보, 제4차산업혁명의 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기회를 창출하고 나아가 에너지 종합 컨설팅을 할 수 있는 회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칙 바로 세우기, 원전 안전 운영과 건설, 사회적 가치 실현, 미래 지향적이고 꿈이 있는 일 잘하는 조직 문화 등 4가지 경영방침으로 회사를 이끌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범사전치 즉무불성(凡事專治 則無不成, 어떠한 일이든 전력을 다해 임하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이라는 세종대왕의 어록을 전하며, “전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전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정 사장은 10일 현장 직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한울원자력본부를 찾을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현장 소통경영을 통해 한수원의 변화를 이끌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강원도 춘천 출신인 정 사장은 성균관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 헬싱키대학교대학원 정책학 석사, 사이타마대학교대학원 경영학 석사를 마친 뒤 춘천향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26회 합격 후, 1983년 상공부 사무관으로 공직에 입문했다. 지식경제부 대변인, 무역정책관, 산업경제정책관, 기획조정실장, 에너지자원실장, 산업경제실장 등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이후 2013년 9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을 지낸 바 있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