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정식품, 英 국제비교숙련도평가서 1위 차지
<사진제공=정식품>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정식품은 자사 중앙연구소가 영국 환경식품농림부에서 주관하는 2017~2018년 식품분야 분석 국제비교숙련도평가(FAPAS)에서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국제비교숙련도평가(FAPAS)는 분석기관의 다양한 분석 능력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으로 평가 결과에 따라 측정검사 분야의 정확도 및 신뢰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기 때문에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및 대학, 민간분석기관 등 약 100개국 3000개 시험소가 참가해 분석능력을 검증 받는다.

정식품 중앙연구소는 FAPAS 프로그램 중 ▲식중독균(바실러스 세레우스) ▲무기질(나트륨) 총 2개 분야에 참가했다.

식중독균 세균수 검사에서는 Z-Score ‘0.0’을 기록해 27개 기관 중 최우수 평가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28개 기관이 참가한 무기질 분야 나트륨 분석에서는 ‘0.5’를 기록해 우수 평가를 받았다.

Z-Score란 실험 결과의 연구소 간 오차 범위를 산출한 것으로 ±2 이내이면 만족스러운 결과로 판정하며, ‘0’에 가까울수록 분석 결과가 우수함을 의미한다.

정식품은 위와 같이 입증된 식품 분석 기술력을 바탕으로 스테디셀러인 ‘베지밀’ 제품을 비롯해 최근 출시한 '자연담은 한끼생식'까지 정식품에서 생산하는 모든 제품에 대한 안전 관리를 철저하게 수행하고 있다. 중앙연구소 내 식품안전 분석 체계를 구축해 원재료 및 품질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점선 정식품 중앙연구소장은 “이번 국제비교숙련도 시험을 통해 검증 받은 식중독균 검사 및 무기질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식품안전사고 예방 및 관리에 더욱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국제비교숙련도 시험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분석 능력을 배양하고 높은 검사 정밀도를 통해 소비자들의 신뢰를 지켜갈 것”이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