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뉴스TV e영상 오늘의 동영상
[남북합동공연]함께 부른 노래..'우리는 하나'...봄이 오는 소리![아진짜]

'평화의 봄'을 알리는 남북 화합의 무대가 마침내 평양에서 펼쳐졌습니다.

우리 예술단과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이 함께 만든 '남북예술인들의 연합무대-우리는 하나'가 오늘(3일) 평양 보통강구역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렸습니다.

1만2천여 석의 공연장을 가득 북측 관객들 앞에서 펼쳐진 공연은 오후 3시 30분(한국시간)부터 2시간여 이어진 뒤 긴 여운을 남긴 채 막을 내렸습니다.

공연 후반 이선희, 최진희, 백지영, 정인, 알리, 서현, 레드벨벳과 북측 여가수들이 삼지연관현악단의 연주에 맞춰 '한라산도 독도도 내 조국입니다'라는 가사가 담긴 북측 노래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부르자 객석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습니다.

이어 남북 출연진 모두가 무대에 올라 피날레 송으로 '우리의 소원', '다시 만납시다'를 부를 때 도종환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 등 남북 요인들이 일어나 함께 손을 잡고 노래하고 관객 1만2천여 명이 일제히 기립박수로 호응하는 감동의 무대가 연출됐습니다.

김태형 기자  bigdatakorea@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