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롯데쇼핑·제과 사내이사 재선임
상태바
신동빈 회장, 롯데쇼핑·제과 사내이사 재선임
롯데지주 등 그룹 주요 5개사 ‘슈퍼 주총’
신 회장, ‘옥중 경영’ 이어간다
  • 유경아 기자
  • 승인 2018.03.2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이태구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경아 기자]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보복과 총수 구속이라는 악재 속에서 롯데쇼핑과 롯데제과 등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는 23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신동빈 회장에 대한 사내이사 재선임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에 따라 신 회장은 옥중 경영을 이어갈 전망이다.

▲롯데지주 ▲롯데쇼핑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 5개사는 이날 오전 동시에 주총을 진행했다. 롯데쇼핑과 롯데제과는 신 회장에 대한 사내이사 재선임건 등을 표결에 부쳤으며, 주주 전원 동의를 얻어 통과시켰다. 롯데쇼핑 이사회 의장인 이원준 롯데그룹 유통BU장(부회장)도 같은 날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롯데쇼핑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 대한 재선임 건은 의안에 오르지 않았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녀인 신 이사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신 회장은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 측에 롯데면세점 특허권 획득 관련 부정청탁을 한 혐의로 지난달 13일 1심 재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이다.

지난해 10월 지주사 출범 과정에서 인적분할된 롯데제과는 같은 날 첫 주총을 열었다. 이번 주총에서는 이재혁 롯데 식품BU장(부회장)이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지난해 2월 승진과 동시에 그룹의 식품 사업 전반을 책임지게 된 이 부회장은 그룹의 모태인 롯데제과 사내이사진에 이름을 올리며 책임 경영을 이어갈 전망이다.

23일 롯데쇼핑은 서울 영등포 롯데리테일 아카데미에서 제48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원준 롯데그룹 부회장 등에 대한 사내이사 재선임건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사진=유경아 기자>

롯데지주 주총에는 신 회장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구성된 롯데 비상경영위원회의 위원장인 황각규 부회장이 참석했다. 황 부회장은 총수 부재로 인해 조직이 흔들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경영 방침을 밝혔다.

황 부회장은 “그룹 질적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계열사를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매출보다는 이익 중심 경영이 되도록 해 주주 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과, 쇼핑, 푸드, 칠성 등 4개사 분할합병으로 새롭게 출범한 롯데지주는 50년 역사를 가진 롯데의 제2출발이자 ‘뉴롯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겸 롯데 비상경영위원장이 "매출보다 이익 중심의 경영이 되도록 계열사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경영 방침에 대해선 조직 안정화 외 다른 방안도 모색해 보겠다고 말했다.

조직 안정화를 위해 황 회장은 롯데 전 계열사 임원들에게 골프를 자세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총수 부재 상황에서 자칫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하자는 차원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