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한국외대 '미투' 가해 의혹 교수 사망… "스스로 숨진 것으로 추정"
최근 성추행 의혹을 불거진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최근 성추행 의혹을 불거진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한국외대는 "'미투' 관련 의혹이 제기된 A교수가 오늘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A 교수는 자택에서 발견됐으며, 스스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나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 확답은 못한다"면서 "고인은 교육자로서 (성추행) 의혹에 대한 극심한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해당 교수가 사망하면서 학교 측은 진행 중인 미투 관련 조사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외대 페이스북 '대나무숲'에는 재학생 3명이 A교수의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을 고발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 따르면 A교수는 제자들에게 "남자친구랑 옷을 벗고 침대에 누워 본 적 있나"라거나 "다리가 늘씬한 게 시원해서 보기 좋다" 등의 발언을 했다. 또 어깨동무나 손을 잡는 등의 신체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