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안희정 성폭행' 두 번째 폭로자, 14일 오후 검찰에 고소장 제출… '간음·추행' 혐의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서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가 14일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서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가 14일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다. 

14일 뉴스1에 따르면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A씨의 변호인단이 이날 오후 3시30분께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소장에 적시할 혐의는 앞서 안 전 지사를 고소한 김지은씨(33)와 마찬가지로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간음 및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7일 언론 인터뷰에서 2015년 10월 이후 안 전 지사에게서 3차례 성폭행과 4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특히 안 전 후보가 대선후보로 주목받던 지난해 1월에도 '지위가 버겁다'고 하소연하며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앞서 김씨에게서 고소장을 접수한 검찰은 9일 김씨와 안 전 지사를 고소인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이후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과 안 전 지사의 자택, 충남도청 관사 및 집무실을 압수수색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검찰은 A씨의 고소장을 검토한 뒤 고소인 조사 후 안 전 지사를 재소환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