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여행·레저 중간 톱
필리핀 관광청 "보라카이 폐쇄 결정된 바 없어...현재 전세계 관광객 정상 관광"
필리핀 보라카이 섬 <사진제공=모두투어>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세계적 휴양지 보라카이 섬이 극심한 환경오염으로 잠정 폐쇄라는 소문에 대해 필리핀 관광청이 이를 일축했다.

13일 필리핀 관광청은 "'보라카이는 이상무' 이는 며칠 전에 보라카이를 다녀온 관광객들 평가"라며 "지금도 전 세계 관강객들이 보라카이를 찾고 있고, 실제로 현지에 많은 관광객들이 보라카이의 천연 자연의 아름다움을 즐기며 여행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필리핀 정부가 보라카이에 대한 대대적인 환경 개선 작업을 추진하면서 보라카이 여행을 계획하는 많은 여행객들의 우려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최근에는 보라카이를 잠정적으로 폐쇄한다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돌고 있기도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필리핀 관광청에 따르면 이번 보라카이 환경 개선은 세계적인 관광지로서 가치를 지키기 위한 예방적인 조치라는 점에서 당장 관광객들의 보라카이 여행 계획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환경개선 작업 포커스도 관광객 급증에 따른 수요를 맞추기 위해 진행되던 관광 시설 개발 속도를 조절하는 것에 맞추고 있다.

필리핀 관광청은 "모든 관광시설에 대해 엄격한 환경 기준을 적용해 환경에 대한 투자를 하게 하고, 추가적인 리조트 개발을 잠정적으로 보류하며, 심지어 환경 기준을 맞추지 못하는 리조트는 철거하는 등의 강력한 조치를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며 "관광시설 난개발을 막아서 환경문제 원인을 콘트롤하는 것에 주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필리핀 정부는 애당초 이러한 환경개선 작업이 보라카이를 사랑하는 전세계 관광객들을 위한 것"이라며 "환경개선 작업 중에도 현지 여행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관민 합동으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필리핀 관광청은 "관광업계 전문가는 최근 동남아 국가들이 관광지의 환경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는 정보들에 비춰보면, 이번 보라카이에 대한 대대적인 환경개선 작업 추진은 그런 문제에 대한 발빠른 대응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마리아 아포 필리핀 관광청 한국지사장은 “이번 보라카이 환경개선 작업은 환경문제의 원인을 콘트롤해 세계적 관광자원인 보라카이 환경 훼손을 예방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필리핀 관광청은 환경 개선 작업에 대한 정보를 신속 정확하게 알려드려서 보라카이를 여행하고자 하시는 분들께 불편이 생기지 않도록 계속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